top of page

코로나와 경제적 어려움에도 한국교회가 선교에 앞장

KWMA와 KRIM,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 발표

코로나와 경제적 어려움이 있어도 여전히 선교에 한국교회가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회는 2020년 12월 현재 168개국에 2만2259명의 선교사를 파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 국적의 선교사도 1435명을 파송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와 한국선교연구원(KRIM)이 최근 화상회의 플랫폼 줌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0한국선교현황 통계조사’를 발표했다. 이번 통계는 선교협의체인 KWMA와 연구기관인 KRIM이 한국선교현황 단일화를 위해 2019년 업무협약을 한 뒤 처음으로 내놓은 조사라서 의미를 더한다.

조사는 지난해 11월 9일부터 12월 28일까지 진행됐고 조사에 응답한 단체는 233개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현재 한국 국적의 장기선교사는 2만2259명이었고 파송국가는 168개국이었다. 지난해 KWMA가 발표한 2019년 한국선교현황의 171개국, 2만8039명과 비교하면 현격히 줄었다. 반면 KRIM이 기존에 발표한 수치와 비교하면 올해도 선교사 수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는 장기선교사의 개념을 재정립한 데 따른 차이다.

새롭게 정립된 개념에 따르면 장기선교사는 타 문화권에서 2년 이상 계획을 세워 선교사역하는 한국인이나 한국 국적의 사람을 말한다. 한국 내에 분명한 파송 단체나 후원 주체가 있어야 하며 선교사로서 모금하는 풀타임 사역자여야 한다. 선교단체 국내 본부의 장기·행정 사역자, 단체 소속의 관리·감독을 받는 자비량선교사도 장기선교사로 인정했다. 선교사 부부는 2명으로 간주했다. 개교회 파송 선교사와 해외 선교사역에 관여하지 않는 한인교회 목회자, 파송이 아닌 협력 선교사 등은 제외했다.

추가된 조사 항목도 있다. 최근 교단과 선교단체가 타 국적의 선교사(국제선교사)를 파송하는 사례가 늘면서 장기선교사와 별도로 이들에 대해 조사했다. 지난해 1년간 파송한 국제선교사는 1435명이었고 미국 국적이 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선교단체의 재정도 조사했다. 응답한 138개 단체 중 58개(42.0%)는 2020년 10월 현재 재정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반면에 증가한 단체는 32개(23.2%)라고 발표했다.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여전히 선교사를 파송하고 선교활동에 주력하는 한국교회와 해외 한인교회의 역할이 더욱 돋보이는 시대다. 아직도 복음을 듣지 못한 민족이다. 복음적 문화를 갖지 못한 민족과 나라 지역에 헌신할 선교사들이 더 많이 필요하고, 선교사들이 복음 증거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교회와 선교단체의 역할이 더욱 필요한 때이다.

/ 강훈 기자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