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린 4대째 기독교 집안”… ‘김건희씨 고모’ 김혜섭 목사 밝혀

보기총 출범식에서 “목사 3명, 장로 15명, 권사 15명 배출한 집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아내인 김건희 씨의 고모 김혜섭 목사(기하성 여의도총회 로뎀교회)가 김건희 씨의 ‘무속’ ‘신천지’ 관련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지난 21일 부산 해운대 그린나래 호텔에서 열린 ‘한국보수시민단체 및 전국기독교총연합'(이하 보기총) 출범식에 참석해 집안의 기독교적 배경에 대해 소개했다.

김 목사는 “저는 4대 모태신앙 중에 저희 집안에 3번째 목사로 지금 활동 중에 있고 또 저희 집안에 선교사가 한 분 계신다”라며 “장로가 15명 권사가 15명, 집사는 대충 10명은 넘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김건희 씨는 오래전부터 어머니와 함께 교회를 다녔으며 그의 어머니는 교회 권사”라며 “집이 부유해서 술집서 일했다는 건 말도 안”된다고 했다. 김 씨의 어머니는 혹 교회에 해를 끼칠까 봐 2년 전부터 교회는 나가지 않고 있다고 했다.

김 목사는 “윤 후보도 영락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했고 과거의 꿈이 목사였다”며 “윤 후보는 국민이 불러낸 것”이라고 강조한 그는 “그를 통해 대한민국의 자유가 지켜질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 목사는 또 “저희 친정아버지께서 한의사를 하셨다. 서울 종로에 지금도 한의사 골목이 있다. 거기에서 한의원을 하셔서 옛날에 만주 독립군들의 자금을 대주셨다”라고도 했다.

한편 보기총은 지난 연말 시민단체들과 보수단체들이 기독교총연합회 측에 연대 제의를 한 것을 계기로, 수차례 만남과 영상회의를 가진 끝에 이날 출범했는데 출범식 직전까지 260여 단체가 참여했으며, 참여 단체는 계속 늘고 있다고 했다.

고 예은 기자

조회수 1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