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시(詩)가 있는 아침 ] 축복은 사명입니다


시인 한남옥은 문학 소녀로 성장했다. 2018년 미주 기독문인협회를 통해 등단(시부분)했고, 꾸준히 수필을 쓰는 문인이다. 평범한 일상에 문학적 감성을 입혀 감동을 엮어 내고 있다.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