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음세대를 일으켜 한국교회에 부흥 가져올 것 ”

24일 총회다음세대부흥운동본부 발대식…본부장 권순웅 목사

“다음세대의 새로운 부흥을 일으키겠습니다.”

총회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침체된 주일학교를 회복시키기 위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총회다음세대부흥운동본부(본부장:권순웅 목사)가 2월 24일 총회회관에서 중앙 및 지역 조직 발대식을 갖고 교회교육의 회복과 부흥을 다짐했다.

이날 발대식은 코로나 팩데믹과 4차 산업혁명으로 붕괴되고 있는 한국교회 다음세대를 하나님의 인도하심으로 회복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지는 자리였다. 본부장 권순웅 목사는 “오늘 발대식은 우리 교단뿐만 아니라 한국교회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라고 평가하며, “개혁신학을 바탕으로 다음세대와 그가 속한 가정, 그를 양육한 교사를 다시 세울 때 한국교회도 부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개혁신학은 생명을 살리는 것’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전한 총회장 배광식 목사 또한 “개혁신학은 신학의 생명력으로 영혼을 살리고 교회를 살린다”며, 한국교회의 위기를 타개하고 한국교회의 미래를 밝히기 위해 “바른 개혁신학을 다음세대에 교육해 그들의 영혼을 다시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총회다음세대부흥운동본부가 다음세대를 개혁신학이라는 정체성을 가진 일꾼으로 바르게 양육해 한국교회가 다시 부흥하는 길을 열어주기를 바란다고 독려했다.

다음세대 교회교육 활성화를 위해 총회다음세대부흥운동본부는 중앙본부를 중심으로 전국을 지역별로 묶어 지역 본부를 조직해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운동본부는 성경과 기도, 전도에 주력하며 개혁주의 사상을 강화하는 ‘스파크3 운동’과 가정 부흥운동, 스말로그(스마트+아날로그)에 능통한 교사 양육을 위한 ‘교사대학(STI) 운영’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어진 발대식에서는 다음세대에게 신앙을 전수하겠다는 결단이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발대식에서 결의문을 낭독하면서 “코로믹 팬데믹과 4차 산업혁명 시대로 뉴노멀 시대가 오게 됐다”고 지적하면서 “성령의 인도하심을 따라 다음세대 부흥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중앙, 서울, 서북, 중부, 대경, 부울경, 광주전남, 전북, 제주 등 지역 조직 위촉식을 갖고 다음세대 부흥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키기로 했다.

다음세대부흥운동본부 중앙 및 지역 조직은 다음과 같다.

▲중앙본부:본부장 권순웅 목사, 서기 강진상 목사, 부서기 정신길 목사, 회계 이해중 장로, 부회계 지동빈 장로, 총무 김호겸 목사, 부총무 남일출 목사.

▲서울:위원장 이성화 목사, 서기 진용훈 목사, 회계 백양산 장로, 총무 이풍인 목사 ▲서북:위원장 배만석 목사, 서기 이상학 목사, 회계 현상오 장로, 총무 한창호 목사 ▲중부:위원장 홍성현 목사, 서기 고석찬 목사, 부서기 오성수 목사, 회계 임동환 장로, 총무 박순석 목사, 부총무 김근영 목사 ▲대경:위원장 장창수 목사, 서기 강전우 목사, 회계 권택성 장로, 총무 이경구 목사 ▲부울경:위원장 김대훈 목사, 서기 이태영 목사, 회계 장재헌 장로, 총무 방수열 목사 ▲광주전남:위원장 배정환 목사, 서기 최창영 목사, 부서기 윤건상 목사, 회계 서정모 장로, 총무 김근임 목사 ▲전북:위원장 서정수 목사, 서기 조명훈 목사, 회계 김종구 장로, 총무 최성은 목사 ▲제주:위원장 김경태 목사, 서기 민경민 목사, 회계 이경직 장로, 총무 조기쁨 목사.

한편, 발대식에 앞서 드린 예배는 본부장 권순웅 목사 인도, 현상호 장로 기도, 총회장 배광식 목사 설교, 총회교육개발원 송태근 목사 격려사, 총회총무 고영기 목사 축사, 본부장 권순웅 목사 비전설명회, GMS 이사장 이성화 목사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본부서기 강진상 목사 사회로 진행한 위촉장 수여 및 발대식에서는 중앙 및 지역위원으로 위촉된 위원들이 다음세대 부흥을 위해 헌신할 것을 다짐했다.

기독신문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