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금메달보다 더 멋진 은메달, 동메달 발차기

이다빈이 은메달을 들어보이고 있다

태권도 국가대표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결승에서 세르비아 밀리차 만디치에게 7-10으로 석패했다. 그러나 이다빈의 은메달은 금메달보다 더 값지다는데 현장 기자들이 입을 모은다. 이다빈은 패배가 결정된 후 환한 미소로 승자와 포옹했고, 엄지를 들어 승자의 실력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 스포츠 정신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날 이다빈은 보고도 믿기지 않는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전에 진출했다. 세계 5위 이다빈은 이날 준결승에서 세계 1위 비앙카 워크덴(영국)을 만나 25-24 신승을 거뒀다. 3라운드 막판 22-24까지 몰렸지만, 종료 1초 비앙카의 얼굴에 왼발을 꽂으며 짜릿한 역전을 일궜다. 이다빈은 “살면서 이런 경기는 처음이다. 무조건 이기겠다는 간절한 마음이 승패를 바꿔준 것 같다”며 “1초에서 0초로 바뀌는 순간이 슬로우모션처럼 눈에 들어왔다”고 했다.

그러나 세계 정상까지 가는 길은 험난했다. 이다빈은 결승에서 세계 3위인 만디치를 상대했다. 연이은 강적을 상대하며 체력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다빈은 1세트부터 상대에게 5점을 내줬다. 2세트부터 상대를 맹추격했고 한때 동점을 만들었지만 결국 막판 뒷심에서 밀렸다.

이날 패배로 이다빈은 태권도 세계 4대 메이저대회 석권이라는 목표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사실 이다빈은 금년 1월과 4월 말에 발목 수술을 했다. 태권도 선수가 발목 수술을 하는 것은 선수 생명이 끝나는 일일 수도 있다. 의료진은 이다빈의 올림픽 출천이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이다빈은 포기하지 않고 재활에 매진하여 올림픽 출전을 이루었고, 어렵게 출전한 올림픽에서 값진 은메달을 획득한 것이다. 이다빈의 긍정적 마음과 건강한 스포츠 정신을 고려할 때 다음 기회가 기대되는 선수다.

암을 극복하고 동메달을 따낸 인교돈

한편 인교돈은 이날 같은 곳에서 열린 남자 80㎏ 초과 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슬로베니아 이반 트라크코비치를 5-4로 꺾고 3위에 올랐다. 암을 극복하고 따낸 값진 동메달이다. 인교돈은 2014년 림프암 진단을 받았다. 운동을 그만둬야 할 위기였지만 인교돈은 좌절하지 않았다. 수술과 항암치료 끝에 그는 암 진단 이듬해인 2015년 광주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2위에 오르며 재기에 성공했다. 결국, 금번 도쿄올림픽 무대에서 올림픽 데뷔전을 치르며 동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강 훈 기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