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22 한교총 신년하례회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이 2022 신년 하례회를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 대강당에서 지난 1월 6일에 갖고 대한민국과 교회를 위해 기도했다.

1부 예배 순서는 공동대표회장 이상문 목사(예성 총회장)의 인도로 상임회장 김원광 목사(합신 총회장)의 대표기도, 공동회장 김헌수 목사(웨신 총회장)의 말씀 봉독, 명예 회장 이성희 목사(통합 증경총회장)가 “카오스에서 코스모스로”라는 말씀을 전했다.

말씀을 통해 이성희 목사는 “하나님은 우리에게 카오스를 코스모스로 변화시키는 ‘소리’가 되라고 말씀하신다”며 “우리가 하나님의 거룩한 뜻을 받들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말씀을 외치며 이 세상을 변화시켜 나가길 구하는 한국교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이정현(대신 총회장), 박영길(개혁개신 총회장), 임춘수(복음교회 총회장), 김홍철(그리스도의 교회협 총회장)목사가 ‘새해 대한민국을 지키시옵소서, 다시 회복하고 부흥하는 한국교회 되게 하소서, 선교하는 한국교회 되게 하소서, 함께하며 연합하는 한국교회 되게 하소서’를 제목으로 신년특별 기도를 드리고 명예회장 김성규 목사(합동 증경부총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2부 하례회는 공동대표회장 김기남 목사(개혁 총회장)의 사회로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가 신년사를, 한장총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가 축사를 전했다.

류영모 목사는 신년 메시지를 통해 “에덴동산 이후 이 세상에 위기가 아닌 때는 없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믿는 공동체에서는 위기가 오히려 ‘기회’가 되었다”며 “안으로는 하나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고 밖으로는 개혁된 교회가 되어 한국 사회를 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제는 각 교계 단체가 세상을 이롭게 하는 길, 바르게 하는 길이라면 손에 손을 잡고 함께 가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세상을 복되게 하는 길이며 한교총이 나아갈 길”이라고 피력했다.

이애리 기자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