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황현조 박사 칼럼] “신앙과 이성”

황현조 목사(IRUS 교수, 커네티컷비전교회 담임)

“신앙과 이성”

신앙과 이성은 항상 대립되어 왔다. 이성이 발달 할수록 신앙은 평가절하 되어졌다. 이성을 중시한 고대 희랍의 플라톤, 아리스토텔레스 철학은 17세기 데카르트, 칸트의 이성주의 또는 합리주의로 꽃을 피우고 오늘에 이르렀다. 이성주의(Rationalism)는 우주의 모든 진리는 오직 이성으로 충분히 깨달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철학이다. 즉 이성을 모든 지식의 근본으로 본다.

물론 이것은 성경의 교훈과 배치된다. 성경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식의 근본이거늘 미련한 자는 지혜와 훈계를 멸시하느니라”(잠 1:7)고 말씀한다.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모든 지식의 근본이 되며 그분께서 가르치는 지혜와 훈계를 멸시하는 자를 성경은 미련한 자로 간주한다.

기독교는 이성을 배척하지 않는다. 학교에 가서 열심히 공부해야 하고 과학을 부단히 연구해야 한다. 그러나 기독교는 과학의 절대화와 세속화를 반대한다. 과학의 세속화란 인간 이성만능주의를 믿으며 하나님을 배제한 과학을 말한다. 성경에서 보는 인간 이성은 죄로 오염되고 유한한 이성이다. 그래서 17세기 유신론적 철학자요 과학자, 수학자였던 파스칼은 “신앙은 타락한 이성을 십자가에 못 박는 것이다”라고 했던 것이다.

기독교 신앙은 죄로 오염된 이성을 예수님의 십자가 아래에 겸손히 내려 놓을 때 시작된다. 자신이 하나님 앞에 죄인임을 인정하고 자기 이성이 얼마나 한계가 있는지를 고백하는 것이 신앙이다. 그렇게 할 때, 나의 이성은 스스로 충분하다는 자기충족적인 이성(Self-Sufficient Reason)에서 벗어나서, 하나님이 주시는 이성(God-Given Reason)으로써 만물을 올바르게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역사적으로 과학자들 중에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가진 자가 수없이 많다.

이런 관점에서 11세기 신학자 안셂(Anselm)은 “나는 알기 위해 믿는다(I believe in order to understand)”라고 고백했다. 먼저 알고 믿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믿으면 그 다음 알게 된다는 의미이다. 하나님을 믿을 때 영의 눈이 열리고 그 분께서 주시는 지혜를 얻게 된다. 이전에 몰랐던 진리를 깨달아서 그 입술에서 “아멘, 할렐루야!”가 터져 나온다. 그렇지 않고 죄로 오염되어 유한한 이성으로 아무리 노력해도 영적진리와 광대한 우주만물의 원리를 결코 올바르게 이해할 수 없는 것이다. 

모든 전기 기구는 전원에 연결되어야만 작동될 수 있듯이, 인간은 창조주 하나님께 연결되어야만 그 인생이 온전하게 작동될 수 있다. 하나님과 올바르게 연결된 관계를 갖지 않고 자가발전기를 돌려 인생을 운행할려고 하면 결국은 자기중심적 이기주의, 교만, 실패, 좌절에 빠질 수밖에 없다.

사상가 에머슨은 “내가 만물의 운행을 보면 볼수록 만물은 나로 하여금 창조주 하나님을 신뢰하도록 만든다. 내가 하나님을 신뢰할 때 내가 지금까지 보지 못하는 것도 보게 된다”라고 하였다.

성경은 인간의 무지 가운데 가장 큰 무지는 영적 무지라고 말씀한다. “어리석은 자는 그의 마음에 이르기를 하나님이 없다 하도다”(시 14:1). 인생을 얼어붙게 하는 것은 신앙에 대한 냉소와 무지이지만, 인생을 지혜롭고 활기차게 하는 것은 신앙의 힘이다. 신앙은 인생의 원동력이다. 나무의 열매가 있기 전에 싹이 트듯이, 모든 인생의 열매가 있기 전에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있는 것이다.

지금 중국 베이징에서는 동계올림픽이 한창이다. 한국 선수들이 선전하고 있다. 한국 선수들 가운데 크리스찬들이 많다. 그들이 경기 승리 후 기도 세리머니를 하는 것에 대해 한국내 일부에서 비판이 일었다. 그러나 그것은 신앙의 힘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들의 옳지 못한 비판이다. 외국 선수들 가운데도 기도 세리머니나 십자가 성호를 가슴에 그리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에 대한 비난은 없다. 아주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유독 한국에서만 왜 그런 비판이 일어날까? 안타까운 일이다.

신앙을 가진 선수들이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하나님께 감사하고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드리는 것…참 아름다운 일이다. 비판자들은 그것을 무조건 비판하기 전에 “신앙의 힘”에 대해 한번 생각해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열려진 안목을 가질 필요가 있어 보인다.   

조회수 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