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합동-통합, 복음 위해 아름다운 하모니 이루겠습니다”

총회임원 연석회의…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등 현안에 협력키로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이 하모니를 이뤄 한국교회 길잡이가 되자.”

예장합동과 예장통합 총회임원들이 5월 17일 앰버서더 서울풀만호텔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양 교단의 교류와 더불어 사학법과 차별금지법 제정 문제 등 각종 사회 현안 대처에 협력키로 다짐했다.

이날 연석회의는 예장통합 초청으로 마련됐으며,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가운데 진행됐다. 예장합동 총회장 배광식 목사는 “예장합동과 예장통합이 손을 잡으면 한국교회가 평안하고, 우리나라 복음화에 큰 기여할 수 있다. 어떤 사안이라도 양 교단이 협력하면 안 될 일이 없다고 본다. 특별히 류영모 총회장이 한교총을 통해 좋은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어 감사한 마음이다”며 “앞으로도 양 교단이 한국교회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고, 아름다운 교류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장통합 총회장 류영모 목사는 “배광식 총회장과 알게 된 지 1년이 조금 넘었는데, 짧은 시간이지만 귀한 친구를 얻은 기분이다. 덕분에 이번 회기 동안 양 교단이 한마음 한뜻으로 한국교회를 섬길 수 있었다”며 배 총회장과 예장합동총회에 대한 친근감을 표현했다. 류 목사는 이어 “사학법 문제, 차별금지법 제정 문제, 동성애 조장 교과서 문제, 울진 산불, 남북 관계 등 한국교회 앞에 놓인 많은 과제들이 있는데, 이 과제들은 한국교회의 인식을 개선시킬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며 “양 교단이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기회로 삼자”고 말했다.

조환국 목사(예장통합 서기)가 인도한 예배는 이월식 장로(예장통합 부총회장) 기도, 류영모 목사(예장통합 총회장) ‘주님의 교회’라는 제목의 설교, 이순창 목사(예장통합 부총회장) 환영사, 배광식 목사(예장합동 총회장) 축도 순으로 이어졌다.

친교 및 현안 협의 시간에서는 각 교단 현안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특별히 올해 한국장로교회 출범 110주년을 맞아 9월 초 양 교단을 중심으로 한국교회 전체 장로교단들과 함께 기념식을 여는 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친교에 앞서 조환국 목사와 고영기 목사(예장합동 총무)가 양 교단 임원들을 소개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권순웅 목사(예장합동 부총회장)의 식사기도에 이어 오찬을 함께 하며 교제를 이어갔다.

기독신문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