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 장로교회여 연합하라!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이하 한장총)가 “한국교회 연합기관 이대로 좋은가” 라는 주제의 세미나를 25일 오후 2시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 그레이스홀에서 열렸다.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는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것은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인데, 이를 위해 모든 연합기관이 주님 안에서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오늘 세미나는 한국 교회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정하는 일에 중요한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희성 교수

이어 ‘성경에 근거한 연합운동 역사와 본질’이란 주제로 강연을 맡은 이희성 교수(총신대 구약학)는 “교회연합은 진리에 대한 믿음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교회 연합의 성경적 본질과 원리를 이해하고 통일성 가운데 다양성을 견지하며 그리스도의 공교회를 세워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교회연합 논의 과정 가운데 이를 실천하고자 하는 자기 비움의 헌신과 노력도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교회의 미래를 위한 연합운동의 방향과 방안”을 주제로 강의한 변창배 목사(전 예장통합 사무총장)는 “한국교회 연합운동을 막고 있는 것은 교권제일주의, 교단우선주의, 공교회 의식없는 개교회주의, 독선적 신념의 우리만의 이너서클, 이단문제 등이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변창배 목사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한다”며 “자율방역을 통한 예배와 교회활동의 정상화, 한국교회 감염병 대응에 대한 대사회 소통 강화, 감염병 시대의 새로운 선교 과제에 두어야 한다”고 전하고 두번째로 ‘디지털 시대에 대응하는 장기 전략 모색’도 제시했다.

끝으로 변 목사는 “한장총은 회원인 장로교단 지도력 간의 친교와 교류를 넘어 ‘한국장로교회’를 향한 이상을 분명하게 표방해야 한다’고 전하며 강의를 마무리 했다.

변창배 목사

이날 세미나는 김종명 목사(한장총 총무)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의 인사말 및 개회기도 후 이희성 교수(총신대학교)의 강연, 변창배 목사(예장통합 전 사무총장)의 강연 후 질의응답이 있었고 조강신 목사(한장총 서기)의 폐회기도로 마무리 됐다.

이애리 기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