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코로나 장기화, 현장예배 요구 높아졌다”

예배 회복을 갈망하는 교회들

코로나19 사태로 예배 상황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 온라인 예배로 만족할 수 없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한국 코로나 상황이 정부가 다시 방역 강화를 선언하며 현장 예배를 금하는 조치를 내자 소강석 목사 등 교계 지도자들은 국무총리를 만나 예배를 드려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는 예배를 열망하는 목회자와 성도들의 열망을 대변하는 의사 표현이었다.

한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지형은 목사)는 교역자와 교인 2,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신앙인식’을 주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현장 대면 예배의 필요성을 확인했다. 조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현장 예배를 할 수 없어지면 대면 예배에 대한 열망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이미 예배를 재개한 미주 교회들은 온전한 예배 회복에 주력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의 상승효과로 예배를 재개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예배를 멈추었던 교회는 예배 회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반면에 쉼 없이 예배를 드린 교회는 예배 회복이 거의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코로나 시대에도 부흥회나 특별 새벽기도를 개최하면서 영성 회복에 힘을 모았던 교회들은 오히려 코로나 시대에 성장과 부흥을 경험하고 있다는 보고가 있어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교회들은 재정이 더 풍성해졌고, 새신자들이 찾아오고 있으며, 성도들이 예배의 중요성을 신뢰하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예배를 쉬지 않고 드린 교회의 담임 목사는 “예배를 쉬지 않고 드릴 때 비난도 있었고, 경고성 발언도 들었습니다. 그러나 예배를 쉴 수 없어서 예배를 드렸는데 지금은 중직을 포함한 모든 성도가 예배를 쉬지 않고 드린 것에 대하여 감사하고 자랑합니다!”라고 말했다.

코로나 시대는 성도들에게 예배의 중요성을 가르쳐 주었다. 코로나 시대에 예배를 중단했던 교회나 예배를 지속적으로 드렸던 교회나 예배의 중요성을 절감하는 기회가 되었다. 앞으로 미국에 또다시 코로나 재확산이 온다면 예배에 어떻게 태도를 가져야 할 것인지에 대한 대답이 되리라고 본다.

/ 강훈 기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