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최인근 목사 칼럼] 마지막 날이 다가옵니다

최인근 목사(시애틀빌립보장로교회 담임)

마지막 날이 다가옵니다

고아로 자라고 많이 배우지도 못한 채 시집을 간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 시가에서는 독자 아들을 홀어머니가 키웠고 건물주로 제법 잘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근본도 없고 배우지도 못하였으며 부모도 없는 그런 사람을 며느리로 맞을 수 없다고 극구 반대하였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끝내 그 여자와 결혼을 하였고 아들까지 낳았습니다. 그러자 시어머니는 단 한 푼도 도와줄 수 없다고 선언하고 자신의 빌라에서 신혼을 시작한 아들네에게 월세를 꼬박꼬박 받아 갈 정도로 인색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신혼이지만 경제적으로 너무나도 어려웠습니다.

첫 아이를 낳고 일을 갔다 오는 길에 군고구마를 파는 포장마차 앞을 지나게 되었는데 달콤한 군고구마 냄새에 너무나도 먹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여 들어갔으나 아이의 분윳값도 없는데 싶어 도로 나왔습니다. 잠시 후 주인 할아버지가 봉지 가득히 군고구마를 담아서 그 여인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깜짝 놀라 사양하자 할아버지는 “괜찮아요, 어차피 이제 일을 마감하려고 했는데 나는 이거 질려서 못 먹어요. 그러니 부담 없이 가지고 가서 먹어요.”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따뜻한 할아버지의 뜻밖의 사랑에 감동이 되어 눈시울을 붉히며 집으로 돌아와서 남편에게도 주고 자신도 먹으며 감사를 드렸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군고구마 포장마차가 사라지고 할아버지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걱정이 되어 수소문하여 그 할아버지 집을 찾아갔는데 몸이 힘들어서 이제 그만하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 여인은 “할아버지, 그러시다면 군고구마 기계를 저에게 파세요. 제가 한 번 해보고 싶어요” 하니까 “그렇게 하시오. 대신 팔지는 않을 테니 그냥 가지고 가서 잘해 보시오. 그리고 고구마는 우리 밭에서 많이 나오니 나에게 와서 받아 가시오”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남의 집에서 아기 맡겨 놓고 일하는 것보다 빌라 앞에서 군고구마를 파는 것이 훨씬 수입이 더 좋았습니다. 하지만 건물주인 시어머니가 알고는 고구마 기계를 빼앗아 가버리고 허락도 없이 남의 집 앞에서 장사한다고 야단 야단을 쳤습니다. 착한 여인은 할아버지가 혼자서 몸까지 병들어 계시니 감사한 마음에 정성껏 죽을 끓여 대접해드리고 힘을 다해 챙겨드렸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는 이 여인에게 봉투 하나를 건네주었습니다. 그것은 그 할아버지의 전 재산목록이었습니다. “내가 이제 얼마 못 살 것 같은데 이것을 받아 아이와 함께 행복하게 잘 살아 보시오. 내 땅이 수만 평은 되니 아이와 함께 살아가기에는 부족함이 없을 거요.”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러고 얼마 안 되어 그 할아버지는 돌아가셨고 그 착한 부부는 자신의 아버지인 양 장례를 잘 치러 드렸습니다. 그런데 얼마 안 되어 건물주로 그렇게 독하게 살던 시어머니가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졸지에 이 가난뱅이 부부는 할아버지 재산과 어머니 재산을 상속받아 거부가 되었습니다.

이것이 인생입니다. 한 치 앞도 모르고 살아가는 인생 말입니다. 우리는 과연 어떻게 인생을 마감하고 그 마지막 순간을 어떻게 맞아야 하겠습니까? 슬프게도 우리는 단 한 사람도 예외가 없이 생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해야만 합니다. 그리고 그 마지막 순간에는 이 땅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가지 못합니다. 달랑 옷 한 벌 입고 가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들이 그렇게도 애지중지 소중하게 여기던 그 모든 것들을 어떻게 이 땅에 남기고 가야 하겠습니까? 우리는 군고구마 장사를 하던 할아버지와 건물주 시어머니를 보았습니다. 우리는 과연 남은 삶을 누구와 같이 살아가야 하겠습니까? 불행하게도 대부분의 사람은 후자와 같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천년만년 살 것처럼 가졌다고 갑질하며 그렇게 어리석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라도 하나님께서 부르시면 모든 것을 다 놓고 빈손 들고 가야 하는데도 말입니다. 그래서 인생은 배워야 하고 깨달아야 합니다. 무식보다 담대한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중국의 무술배우 주윤발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는 재산이 무려 8천만 달러나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그 전 재산을 다 내어놓았습니다. 재물을 많이 가진 것은 가지지 못한 분들에게 빚진 것이라고 하면서 말입니다. 참으로 멋진 사람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올해의 소중한 날들이 다 지나가기 전에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보내는 지혜를 배워야 하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