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크라이나 선교센터 파괴…성경 수백 권 소실

러시아군에 의해 폭파된 우크라이나 이르핀에 있는 ‘미션 유라시아’ 사역 훈련 센터가 러시아군에 의해 폭파됐다.

우크라이나 난민 사역에 앞장서는 한 선교 단체의 건물이 러시아군의 폭격으로 파괴됐다. 이 과정 속에서 수백 권의 성경도 잃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기독교 지도자를 훈련 및 동원하는 기독교 단체 ‘미션 유라시아(Mission Eurasia)’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후 난민들을 구호하기 위해 앞장섰다. 이 단체는 우크라이나에서 ‘다음세대 교육’을 위해 17개의 학교도 운영하고 있다.

미션 유라시아의 세르게이 라쿠바 회장은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이르핀에 있는 우리의 사역 훈련 센터 건물이 지난달 말 러시아군에 의해 파괴됐다”고 밝혔다.

라쿠바 회장은 “건물을 점령한 러시아군이 특수부대 본부로 이곳을 사용했다는 보고를 들었다”며 “게다가 러시아군은 총격전에서 불에 탄 성경 더미를 방패로 사용했다”고 전했다.

이어 “건물을 빼앗긴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우리가 훈련하는 젊은 전도자들,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계속해서 다가갈 수 있도록 수백 개의 새 성경 사본을 재인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션 유라시아의 직원들은 러시아군이 침공했을 당시 이미 대피한 상태여서 인명피해는 피했지만, 폭발로 인해 이웃 중 일부가 목숨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라쿠바 회장은 “건물이 파괴됐다는 소식을 듣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면서도 “하지만 하나님께서 계속 공급하실 것임을 확신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폐해진 수만 명의 우크라이나 난민 가족들에게 계속해서 복음을 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미션 유라시아는 난민들에게 인도적 구호를 제공하기 위해 바르샤바, 크라쿠프 및 몰도바에 난민 지원 센터를 설립하고, 우크라이나의 4개 지역에 4개의 대규모 식량 배급 허브를 설치했다.

데일리굿뉴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