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각 언론은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스파숍에서 한 남성이 여탕에 들어가 성기를 노출한 사건을 보도하고 있다. 여성들이 모여 있는 여탕에서 성기를 노출한 남성은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이라고 주장했다는 후문이다.

지난 6월 27일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한 여성은 프론트 직원에게 어떤 남성이 여탕에 들어와 성기를 노출했다고 항의했다.

3분 남짓의 영상에서 이 여성은 “남성이 여성 공간에 들어와 성기를 보여줘도 괜찮은 것이냐”며 “(해당 공간에는) 어린 소녀도 있었다”고 따졌다.

직원은 그 남성이 자신의 성 정체성을 여성이라고 밝혀 막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여성은 “어떤 법을 근거로 그렇게 판단했냐”며 “성적 정체성과 관계없이 성기를 보면 그가 남자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지켜보던 한 남성이 “그는 트랜스젠더일 뿐이다”라고 말하자, 이 여성은 “트랜스젠더는 없다”고 답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 대부분은 영상 속 여성을 지지했다. 한 누리꾼은 “해당 스파숍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다른 누리꾼도 “여성의 권리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행동이다”라고 반응했다.

미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이 사건은 평등법으로 대표되는 성소수자를 지나치게 존중하는 법이 제정될 때 예상되었던 문제다. 평등법저지 운동 본부 사무총장 강태광 목사는 “이제 시작에 불과합니다. 이 사건은 그래도 성인들이 있었던 스파에서 일어났는데, 고등학교나 중학교 여학생 샤워실에 남학생이 난입해도 자신은 성정체성이 여성이라고 하면 처벌할 수 없습니다. 앞으로 심각한 문제가 예상됩니다. 교계가 한 목소리를 내고 막아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추진되었던 성소수자 보호법 해악이 일부분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유사 법안 제정과 통과에 본 사건이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관계자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현주 수습기자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