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배에 백신 패스 수용 어렵다!

예자연의 백신패스 정책반대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대표 김진홍 목사/김승규 장로, 이하 예자연)가 12월 14일 서울 프레스쎈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교회 백신패스 도입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대확산 추세에 따른 방역 강화 검토에 종교시설에 대한 백신패스 도입설이 불거지면서 기독교 시민단체들이 반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예자연 김영길 사무총장 사회로 시작하여, 발언에 나선 ‘백신 피해자 치료시민연대’ 대표 남궁현우 목사(서울 에스라교회)는 “언론의 자유가 없어지고 있다. 백신이라는 말을 하면 영상이 삭제당한다”며 “하지만 코로나 백신 이상 반응이 38만 건을 넘어가고 있다. 소를 잃으면 외양간을 고친다지만, 가족을 잃으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예자연 예배회복 대책위원장 손현보 목사(세계로 교회)는 “정부가 예배에 대해 방역 패스를 적용할 것이라는 정보를 입수해 긴급히 모였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예배에 방역 패스를 적용해 백신 미접종자는 예배드리지 못하게 한다면, 한국교회는 분연히 일어나 저항할 것”이라며 “이 저항은 지금까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것이 되리라 생각한다. 어떤 불이익을 당하더라도 결코 순응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손목사는 “방역 당국이 코로나 대응을 잘못해 놓고, 계속 덤터기를 교회에만 씌우고 상처를 입히는 정부를 신뢰할 수 없다”며 “안정성이 확보되지 않은 백신을 소아•청소년에 강제 접종시키는 것도 절대 반대한다. 접종 여부는 자율에 맡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예자연 실행위원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는 “교회 내 백신패스 도입은 개인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이고, 우리가 가진 최고의 자유인 종교의 자유와 개인의 자유권 중시 차원에서도 중지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백신 안전성이 미확보되지 않았나. 저희 교회에서도 이미 백신을 두세 번 맞으신 분들이 확진되거나 격리돼있다. 백신 안정성 확보가 먼저 아닌가” 라고 말했다.

심하보 목사는 “코로나는 걸려도 보름이면 낫는다는데, 백신을 맞고 4개월간 두통에 시달리는 분이 있었다. 다리에 혈전이 생겨서 종아리 전체가 시커메지는 분도 있었다”며 “식사는 각자 하더라도 예배는 교회에 나와서 드려야 한다. 건강 때문에 백신을 못 맞은 분들이 그동안 드리던 예배마저 못 드린다면, 심적 타격이 엄청날 것”이라고 말했다.

손현보 목사는 “교회에 확진자가 생겼을 때 당황해서 잘 대처하지 못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사적 모임을 통해 일어나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각 방역 당국이 ‘교회발’이라고 발표한다면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 교회마다 ‘코로나 대응반’을 만들어 공동체를 스스로 지켜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애리 기자

#교회백신패스도입반대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

조회수 1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