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픔을 넘어 회복과 성숙으로 가는 교회

재정문제 해결, 법정다툼 승소!

새 임직자들 세우며 힘찬 전진!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예배를 드리지만 나침반 교회(담임 민경엽목사)는 이미 코로나를 극복한 분위기다. 예배 시간의 찬양과 기도 그리고 말씀에 활력이 넘친다. 나침반 교회는 최근 몇 가지 중요한 사안에 기도 응답을 받았다.

민경엽 담임목사

우선 10월 3일 주일에 임직자를 선출하는 투표를 했는데 은혜로운 결과가 있었다.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는 부담스러운 기준을 모든 후보자가 훌쩍 넘겼다. 온 교회가 기도하며 준비했던 결과라 더 소중하다.

몇 주 전에는 교회가 오랫동안 기도했던 은행 융자 문제도 잘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는 통보도 받았다. 물론 완전하게 해결된 것은 아니지만 아주 희망적인 메시지다. 교회의 갈등과 코로나 상황 등을 고려하면 놀라운 일이다.

민경엽 담임 목사는 “지금 우리 교회는 목마릅니다. 모든 성도가 은혜를 사모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기도의 응답과 문제 해결을 보면서도 더 겸손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는 목회자 고백이었다.

이런 코로나 상황에 임직자를 세우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코로나 시대에 어려운 일을 겪은 교회가 임직자를 세우는 것은 다소 엉뚱해 보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약한 자를 사용하시고 천한 자를 존귀케 하시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은혜입니다. 하나님께서 하셨고 하나님께서 하실 것입니다.”라고 민목사는 대답했다.

강손희 피택장로

장로 후보로 선출된 강손희 집사는 “선교를 통해서 변화된 삶을 시작했는데 이번 임직을 통해 하나님 나라에 꼭 필요한 일꾼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또 다른 장로 후보인 백승우 안수집사는 “임직식을 준비하면서 힘껏 주님을 섬길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린다. 교회 어려움을 겪으며 장로 역할의 위험성도 알고, 장로 역할의 중요성도 알게 되었는데 장로 직분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백승우 피택장로

나침반 교회는 수년간 큰 홍역을 경험했다. 많은 아픔들과 상처들이 있었고 심지어 피소를 당하기도 했다. 그런데 최근에 모두 해결되었다. 재판도 이겼다. 상처와 아픔이 아물어 가며 새로운 도약과 성숙을 꾀하고 있다. 교회가 되찾은 활력으로 새로운 부흥과 도약으로 나가고 있다.

임직투표를 마치고 감사기도

강 훈 기자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