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아이티 억류 선교사 거액 주고 풀려 났다

장 피에르 페레 미셀 목사(왼쪽 남성)와 딸(오른쪽)

아이티 갱단에 의해 납치된 미국인 목사가 거액의 몸값을 주고 풀려났다고 크리스천포스트지가 전했다. 크리스천포스트(CP)는 올해 79세인 장 피에르 페레르 미셸 목사는 몸값 55만 불(한화 6억4000만원)을 지불한 후 풀려났고, 그의 석방 소식은 26일 그의 딸이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전해졌다.

장 피에르 페레르 미셸 목사는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델마스에 있는 지저스 센터 교회의 창립자다. 그는 이달 3일 오전 아이티 경찰과는 다른 제복을 입은 무장 괴한들에 의해 교회에서 납치됐으며, 다른 두 명의 교인인 이사벨 데벤데지스, 노먼 와이어도 납치됐다.

마이애미 헤럴드는 미셸 목사의 친척과 교인 2명이 석방을 위해 30만 불을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아이티 커뮤니케이션 컨설턴트인 데렉스 에티엔은 트위터에 올린 성명에서 25만 불이 추가로 지불되었다고 밝혔다.

미셸의 딸은 납치 사실을 알리는 데 도움을 준 페이스북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미셸 목사가 석방되기 전 가족의 한 지인은 마이애미 헤럴드에 “언론이 17명의 선교단에 대해서는 많이 말하지만 미셸 목사와 교인들에 대해선 말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미셸 목사는 풀려났지만 17명의 선교사들은 여전히 갱단에 포로로 잡혀 있다.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 안보보좌관은 26일 마이애미 헤럴드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오하이오에 본부를 둔 ‘크리스천 에이드 미니스트리즈’에서 일하는 16명의 미국인과 캐나다인의 납치에 대해 매일 보고를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설리번은 “이달 16일 선교단이 납치된 직후, 3명의 FBI 요원이 아이티에 배치됐다”라며 그 후로 미국이 “상당한 수의 법 집행 전문가와 인질 회수 전문가를 파견해 정부와 긴밀히 협력 중”이라고 했다.

크리스천 에이드 미니스트리즈는 CP에 보낸 성명에서 “억류된 이들, 지원 중인 정부 관계자, 납치범 자신들을 위해서도 지속적인 기도를 요청한다”라고 밝혔다.

강 훈 기자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