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로운 세상, 새로운 선교” 제20회 한선지포

7일부터 9일까지 매일 3시간씩 온라인 비대면 진행

제 20회 한선지포 포럼에서 키노트 스피치하는 강대흥 목사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서는 2021 제20회 한국선교지도자 포럼(한선지포, 대회장 강대흥, 준비위원장 김장생)을 7일 온라인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한선지포는 9일까지 개최하는데 작년에 이어 올해도 온라인 비대면으로 매일 오후 2~5시 줌과 유튜브로 진행 중이다. 대표적 메타버스 플랫폼인 게더타운에서도 열렸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세계선교의 큰 전환기를 맞이한 가운데 한선지포 준비위원회는 올해 포럼 주제를 ‘새로운 세상, 새로운 선교’(New Missions for a New World)로 정하고, 방향 전환이 필요한 세 가지 키워드로 ‘새로운 교회’(New Ecclesia), ‘새로운 일상’(New Normal), ‘새로운 세대’(New Generation)를 선정했다. 매일 다른 키워드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한다.

이날 개회예배에서는 KWMA 운영이사장 여주봉 목사(포도나무교회)가 설교를 전했다. 여주봉 목사는 “우리는 모든 민족에게 복음을 전하여 예수님께 인도할 뿐 아니라, 예수님의 말씀으로 성도들을 제자 양육해야 한다”며 일터 사역 등을 통한 공적 영역과 사적 영역의 이분법 및 이층구조를 극복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새로운 교회’를 주제로 열린 첫째 날 키노트 스피치에서 강대흥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사무총장인 강대흥목사는 “‘위드 코로나’ 시대에 들어서면서 교회와 선교단체가 이제 뭔가 새롭게 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게 되었다”며 “이 시기에 한선지포는 비록 비대면으로 모이기는 하지만, 내용만큼은 위드 코로나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흐름을 경험한 전문가들의 예지에 따라 중요한 몇 가지 주제로 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첫째 날 주제인 ‘새로운 교회’에 대해 “교회는 선교의 후원자가 아니라 주체로 인식을 전환하자는 내용을 담았다”며 2022년부터 평신도 중심의 선교자원 동원 운동인 CVM(Christian Volunteers Movement)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강 사무총장은 “코로나 시대 한국교회 선교는 생동력이 많이 감소되었다”고 했다. 또한 그는 “교회의 주류가 되는 평신도들의 선교적 휴식 기간이 길어짐을 보면서, 이를 목회와 연결하여 목사님들의 목회와 선교가 직접적인 연결 통로가 되도록 하는 선교 프로그램의 도입이 필요하게 되었다”며 CVM을 시행하는 배경을 소개했다.

강 사무총장은 “각 교단 안에서 ‘평신도 중심의 선교자원 동원 운동’을 펼쳐나가려고 준비 중”이라며 “이 운동은 2가지 축으로 움직이는데, 담임목사님은 시니어 성도와 교회 중심의 선교 출구전략과 목양과 관계가 있고, 실천적 진행은 평신도들이 담당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강 사무총장은 둘째 날 주제인 ‘새로운 일상’에 대해 “코로나19로 정치, 경제뿐 아니라 교회마저도 뉴노멀 시대에 수용되는 예배 환경, 선교적 환경을 만들어나가야 하는 당면과제를 갖게 됐다”며 새로운 변화와 도전이 필요함을 알렸다.

강 사무총장은 “2019년 11월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2년간 선교현장에서 돌아가신 선교사님은 36명이고, 한국교회는 선교사들을 치료하기 위해 16대의 에어엠뷸런스를 보냈다”면서 “사회 발전에 따라 선교 동원과 방법도 메타버스 등 온라인 플랫폼으로 옮겨가는 일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셋째 날 주제인 ‘새로운 세대’에 대해서는 “MZ세대(Millennials & Generation Z,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까지 출생한 밀레니얼세대와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아우르는 말)를 이해하고 이들을 선교적으로 동원하는 일에 교회와 선교계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MZ세대로부터 듣고, 이들이 전략을 세워 한국교회 안에 다음세대를 동원하고 다음세대의 주역이 되도록 그 기초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대흥 사무총장은 “이번 포럼은 KWMA가 회원단체들이 사역을 잘하도록 협력하고, 공동 연대의 장을 만드는 협의체 기능과 역할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강 사무총장은 한선지포는 새 길을 만드는 ‘웨이 메이커’(Way Maker)가 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한선지포를 통해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주신 사명을 분명하게 붙잡고, 더욱 주님을 신뢰하는 시간으로 한국교회가 선교의 새 길을 만들어나가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고예은 기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