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부활절, 우크라 땅에도 예수님 사랑을 나눕니다

고난받는 우크라이나 땅을 향한 한국교회의 나눔과 섬김이 부활절을 맞아 더욱 빛을 발했다.

사귐과섬김, 피란민 및 선교사 지원

사귐과섬김에 참여하는 목회자들이 사마리안퍼스 크리스 위크스 대표(오른쪽 세 번째)에게 우크라인 긴급구호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귐과섬김(공동대표:이규현 목사, 유기성 목사, 주승중 목사)은 4월 14일 서울 서빙고동 온누리교회(이재훈 목사)에서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한 성금 7억 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남서울교회(화종부 목사)와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 충현교회(한규삼 목사)를 비롯해 사귐과섬김에 참여하는 15개 교회에서 마련했으며, 후원처는 기독NGO인 사마리안퍼스코리아(대표:크리스 위크스·이하 사마리안퍼스)와 한국세계선교협의회(이사장:이규현 목사·이하 KWMA)로, 각각 5억원과 2억원을 전달했다.

이를 통해 사마리안퍼스는 전쟁으로 사상자 수가 급증한 우크라이나 현지에 수술실을 갖춘 긴급모듈병원 설치와 의약품 등을 지원할 예정이며, KWMA는 우크라이나 선교사들이 활동했던 30여 개 지역 네트워크를 통해 현지 지역 긴급구호 지원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이날 전달식에서 이재훈 목사는 “전 세계적인 재난 속에서 그리스도인들과 교회가 어떤 섬김을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부르심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 즉각적인 도움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현재 대응체계가 준비된 곳과 협력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해 두 단체들과 함께 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마리안퍼스는 지난 25년간 우크라이나 3000여 현지 교회와 협력하고 있으며, 현재 우크라이나에 물과 구호용품, 의료품 등 물자를 전달하고 있다. KWMA 사무국장 박래득 목사는 “후원금은 현장에 당장 필요가 있는 지역에 사용될 것”이라면서 “이후 전후 복구를 위해 집중적인 후원이 필요한데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교봉, UN기구 통해 구호금 전달

한교봉이 유엔기구들에 우크라이나 난민 긴급 구호금을 전달하고 있다.(오른쪽부터 유혜정 UNHCR 팀장, 오정현 한교봉 이사장, 윤선희 WFP 한국사무소장, 천영철 한교봉 사무총장)

한국교회봉사단(이사장:오정현 목사·이하 한교봉)은 4월 12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에서 우크라이나 난민을 돕기 위한 긴급 구호 기부금 20만달러(한화 약 2억6000만원)를 유엔기구에 전달했다.

한교봉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한 직후인 지난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난민기구(UNHCR)와 각각 우크라이나 전쟁 긴급구호를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협약을 맺었고, 이번에 두 곳에 각각 10만달러씩을 기부한 것이다. 성금은 사랑의교회를 중심으로 한국교회가 모금을 통해 마련했다.

오정현 목사는 “한교봉이 전쟁으로 고난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난민들과 국민들을 돕기 위해 대표적인 두 유엔기구와 협력하게 됐다”며 “국제적인 공신력을 갖고 구호에 앞장서고 있는 유엔기구를 통해 한국교회의 사랑이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전달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윤선희 WFP 한국사무소장과 유혜정 UNHCR 팀장은 입을 모아 “전쟁을 피해 우크라이나와 주변국가로 안전을 찾아 피난길에 오른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한국교회의 정성을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성서공회, 우크라이나어 성경 기증

대한성서공회가 우크라이나성서공회에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을 보내며 기증식을 진행하고 있다.

한성서공회(사장:권의현)는 4월 14일 경기 용인시 성서사업센터에서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 쪽복음서 17만6800부를 우크라이나성서공회로 보내는 기증식을 가졌다.

우크라이나성서공회는 전쟁 이후 성경을 찾는 피란민들이 늘면서 보유한 성경이 모두 고갈됐다며 지난달 한국교회에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과 성경 제작을 요청해온 바 있다. 이에 대한성서공회는 우크라이나성서공회로부터 요한복음 본문 파일을 받아 1차 제작을 마쳤으며, 5월 중 동일한 분량을 추가로 발송한다. 이후 3차로는 <우크라이나어 성경> 전권 2만8000부를 보낼 예정이다.

권의현 사장은 “우리도 한국전쟁이 한창인 1952년, 미국교회의 후원으로 누가복음 <기쁜소식> 20만부를 지원받았고, 이 성경은 전쟁 중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영혼의 양식이 됐다”며 “한국교회의 후원으로 보내는 성경이 우크라이나 사람들에게 영혼의 양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영상으로 감사를 전한 우크라이나성서공회 아나톨리 레이키네츠 부총무는 “역사상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는 우크라이나를 위해 한국교회가 보여준 노력에 감사하다”면서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두려움과 불안 가운데 성경을 통해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하고 있는데, 더욱 많은 곳에 성경을 보급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했다. 우크라이나성서공회는 이번에 전달받는 성경을 어린이와 노약자, 그리고 군인들에게 우선적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기독신문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