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반종교적 반윤리적 미국 공교육을 우려한다!

미국의 공립학교 교육의 위기에 대한 문제가 제기 되는 가운데 일리노이주 한 교육구가 방과후 사탄클럽을 홍보하는 전단지를 나눠준 이유로 학부모로부터 강한 항의를 받고 있다. 일리노이주 몰린에 소재한 제인 아담스 초등학교는 ‘헤이 키즈, 방과후 사탄 클럽에서 신나게 놀자’라는 전단지를 배포했다. 사탄을 숭배하는 종교단체가 후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천 포스트는 ‘학부모들이 전단지가 공개된 후, (이를 허용한) 몰린-코울 밸리 학군을 비판했다.’라고 보도했다. 분노한 학부모는 트위터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도록 허용한 모든 이사회멤버를 해임하라. 상식과 도덕, 윤리에 따라 새로운 인사들에게 투표하라”고 적었다. 그런데 교육구는 “종교단체를 포함해 우리 시설을 임대하고자 하는 단체를 차별하지 않는다!”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사탄 숭배 활동을 지원하는 입장을 취했다.

미국 아동전도선교회 부회장인 모이스 에스테브스는 크리스천 포스트와 인터뷰에서 “사탄 클럽은 지속력이 없으며 또 다른 무신론을 홍보하기 위해 사람들의 이목을 끌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에스테브스는 “이 클럽은 사라질 것이다. 왜냐하면 부모들이 자녀를 성난 무신론자들의 노리개로 넘기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나 이런 사탄 숭배 활동이 공공연하게 소개되는 것은 미국 학교 교육이 표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편 캘리포니아에서는 주민 발의로 ‘교육 자유 법안(Educational Freedom Act 2022)이 상정되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초등학교 교실에서 포로노 수준의 내용을 교육하고 있다는 것이 코로나 상황에 영상 수업을 참관한 부모들에 의해 공론화되었다.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콘돔 사용법을 가르치는 학교 교육을 확인 학부모들이 분노했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의 ‘교육 자유법안’은 모든 사람들을 동등하게 대하고 학생 부모의 수입에 상관없이 캘리포니아주에서 제공하는 $14,000을 그들이 선택한 학교가 사용할 수 있는 자유를 갖는다. 그러나 이 정책을 시행하여 아이들에게 선택권을 주기 위해 두 가지가 필요하다. 먼저 법안 발의를 위한 서명과 둘째 이 법안의 통과를 위한 투표가 필요하다. 이 ‘교육 자유법’은 캘리포니아 전역의 부모, 납세자, 성직자들의 연합인 스쿨 초이스가 후원하고 있다. 이 교육 자유 법안이 통과되면 크리스천 스쿨이나 홈스쿨링이 공식적인 재정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서 교육제도의 혁명이 될 수 있다.

이애리 기자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