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박헌승 목사 칼럼] 올림픽 메달

박헌승 목사(캐나다 서부장로교회)

올림픽 메달

제32회 하계 올림픽이 우여곡절 끝에 7월 23일부터 8월 8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1년 연기 끝에 열렸지만, 반쪽짜리 대회가 되었습니다. 무관중, 비대면 올림픽입니다. 예전보다 올림픽 열기가 많이 식은 분위기입니다. 일본은 지금도 코로나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라, 반대 속에 올림픽이 치러지고 있습니다.

무관중 올림픽이라도 참가국 선수들은 메달 경쟁을 놓고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무명의 선수가 메달을 따기도 하고, 기대했던 선수가 예선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생기기도 합니다. 울고 웃는 올림픽 메달 소식에 때로 마음이 아픕니다. 특히 피나는 훈련과 노력 끝에 메달을 목에 건 선수들의 이야기를 들으면, 동메달이라도 가슴이 뭉클합니다.

성경에는 우리의 신앙생활을 경주하는 것과 비교합니다. 하나님은 사역에 지쳐 불평하는 예레미야에게 말과 경주해도 이기는 신앙으로 무장하라고 권고하십니다. “보행자와 함께 달려도 피곤하면 어떻게 말과 경주하여 이기겠느냐? 평안할 때는 무사하겠지만, 강물이 흘러넘칠 때는 어떻게 하겠느냐?” 반문하십니다.(렘 12:5)

사도바울은 고린도전서 9장 24절 이하에서 신앙의 경주를 운동장에서 달음질하는 것과 견주어 말을 했습니다. 운동장에서 달리는 자가 많더라도 상을 얻는 자가 따로 있으니, 상을 받도록 달음질을 하라고 합니다. 면류관을 얻기 위해 이기고자 하는 자는 절제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경주하는 자가 향방 없이 달리지 아니하니, 푯대를 정해놓고 달리라고 합니다.

스포츠는 참여하는 데 의의가 있지만, 신앙생활은 그렇지 않습니다. 상을 받아야 합니다. 반드시 면류관을 받아야 합니다. 그래야 그날에 면류관을 주께 드려 영광을 하나님께 돌릴 수가 있습니다.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 나의 신앙생활을 점검해봅니다. 나는 메달을 목에 걸고 있는가? 혹시 노메달 선수는 아닌가?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날에 내게 주실 것이며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도니라.”(딤후 4:7-8)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