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박헌승 목사 칼럼] 봄비, 성령의 단비

박헌승 목사(캐나다 서부장로교회)

봄비, 성령의 단비

한국은 일찍 봄이 찾아와 저만치 가고 있다고 합니다. 벌써 벚꽃이 지고 있다는 소식에, 마음 한편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봄이 되면 누구나 한 번쯤은 봄 내음에 취해봅니다. 갓 피어나는 새싹들을 보며 신기해합니다. 스치는 봄바람에 뺨을 내맡기며 살포시 눈을 감아봅니다. 따사로운 봄볕에 길을 걸으며 봄노래로 흥얼거려봅니다. 내 마음은 봄 아지랑이에 실려 정처 없이 먼 곳으로 날아갑니다.

이해인의 시 ‘봄의 연가’입니다.

“우리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

겨울에도 봄

여름에도 봄

가을에도 봄

어디에나 봄이 있네

몸과 마음이 많이 아플수록

봄이 그리워서 봄이 좋아서

나는 너를 봄이라고 불렀고

너는 내게 와서 봄이 되었다

우리 서로 사랑하면

살아서도 죽어서도

언제라도 봄​”

아름다운 시입니다. 마음이 녹아내립니다. ‘어디에나 봄’ ‘언제라도 봄’, 이 부분이 좋습니다. 봄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면 사시사철 365일, 내가 있는 모든 곳이 봄이라는 것입니다.

이 시를 음미하면서 성령충만을 사모하게 합니다. 성령은 봄의 영입니다. 이스라엘은 가을에 씨를 뿌릴 때 이른 비, 가을비가 와야 합니다. 봄에 추수할 때는 늦은 비, 봄비가 와야 합니다. 영적으로 봄비는 추수하는 성령의 단비를 말합니다. 예수님은 승천하신 후 하늘에서 늦은 비 성령의 단비를 부어주셨습니다. 땅끝까지 풍성한 영혼 추수의 역사를 위해 사랑의 소낙비를 부으셨습니다. 주여, 봄비로 내리는 성령을 부어주소서. “봄비가 올 때에 여호와 곧 구름을 일게 하시는 여호와께 비를 구하라 무리에게 소낙비를 내려서 밭의 채소를 각 사람에게 주시리라.”(스가랴 10:1)

2021. 04. 11 박헌승 목사

조회수 6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