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여권이 위험하다!

남자, 여자 그리고 ?

청교도 신앙을 바탕으로 세워진 미국이 방황하고 있다. 미국내 성소수자들의 목소리가 높아져 남녀의 성구별을 국가가 모호하게 만들고 있어 복음주의 기독교 지도자들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최근 미국 국무부가 여권에 대한 새로운 방침을 발표했다. 성소수자 미국인을 위해 여권에 남자와 여자뿐 아니라 ‘제3의 성별’을 추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성명을 통해 이러한 변화는 “성소수자(LBTQI+)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의 자유, 품위, 평등을 증진시키기 위한 바이든 행정부의 약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블링컨은 또 “우리는 신청자가 성별을 ‘남성(M)’이나 ‘여성(F)’으로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갱신할 예정”이라며 “신청자가 스스로 선택한 성별이 다른 시민권 또는 신분증명서에 기재된 성별과 일치하지 않을 경우, 더 이상 의료 확인서를 요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국무부가 여권이나 해외 출생 신고서(CRBA)를 신청할 경우 ‘남성도 여성도 아닌 성(nonbinary)’과 ‘교차성(intersex)’ 그리고 ‘비순응적 성(gender non-conforming)’도 성별 표시란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여기서 더 나아가 블링컨은 “비슷한 변화를 겪어온 ‘같은 생각을 가진 정부들(like-minded governments)’과 상당한 협의를 거쳐 제3의 성별을 추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외국 정부와도 확대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또한 성소수자(LGBTQI+) 공동체와의 지속적인 약속을 소중히 여기며, 이는 우리의 접근 방식과 앞으로 나아갈 입장을 알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빌리 그래함 복음주의협회’ 회장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미국을 위한 하나님의 개입하심과 기독교인들의 기도를 촉구하고 나섰고, 정통 신앙을 고수하는 목회자들과 신앙지도자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 지고있다.

고예은 수습기자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