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복음주의자들, 자신들의 교회에 대부분 만족하다고 응답

설교, 정치참여, 여성지도자 등에 만족, 심도 있는 설교와 사회봉사 필요성 요청

1월 11일 크리스천헤드라인 뉴스가 교회 만족도 조사 기관의 연구를 인용하여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복음주의자들의 대부분 교회들은 예배와 설교의 길이(85%), 메시지(68%), 정치적 참여 및 정치적 참여의 정도 등 여러 면에서 자신의 교회에 대하여 만족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한 “모든 교인의 77%와 여성 교인의 78%가 교회 지도자의 여성에 만족한다”하고 있다는 새로운 사실도 알 수 있게 되었다고 했다. 또한 “인종 문제의 경우, 10명 중 7명 이상(74%)이 자신의 교회가 인종 및 민족적으로 얼마나 다양한지 만족하고 있다”고 했다.

반면, 보도에 따르면, “높은 만족도에도 불구하고 약 80%의 복음주의자들은 교회의 적어도 한 측면에서 변화를 보기를 원하고 있다”고 했다. 예를 들면, “11%는 더 많은 정치적 참여 또는 메시지를 원하고, 또한 22%는 더 적은 것을 원합니다. 또한 ”설교에 관해서는 30%가 더 심도 있는 가르치기를 원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복음주의자의 32%는 교회에서 다른 종류의 음악이 연주되기를 원한다”고 하면서, “15%는 더 현대적인 음악을 원하고, 18%는 더 많은 전통 음악을 선호한다”고 했다. 또한 “ 잃어버린 자를 찾는 것과 관련하여 38%는 더 많은 지역 사회 봉사 활동을 원하고 27%는 전도에 더 집중하기를 원한다”고 응답했다. 이 연구는 2021년 7월 복음주의자 1,017명을 표본으로 하여 진행되었다.

뉴스파워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