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목회현장 필요 담은 신학선언, 구체적 논의 전개한다”

신학부 정체성선언위 연석회의…상견례와 조직편성 논의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할 교단의 신학정체성 선언문을 만들어 복음전파의 사명을 더욱 힘있게 감당토록 하겠다.”

신학부(부장:박세형 목사) 신학정체성선언위원회(위원장:오정호 목사)가 11월 18일 총회회관에서 연석회의 및 연구위원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학부 임원, 정체성선언위원회 임원과 선언문을 기초할 신학자와 목회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견례를 하고, 선언 작성의 의지를 다지고 향후 활동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 앞서 드린 예배 설교를 한 오정호 목사는 “과거 ‘칼빈사업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할 때 <참된 장로교인> 등의 책자를 만들었는데, 교회와 성도들이 교단의 신학을 알면 자긍심을 갖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면서 “교수들과 신학적 식견을 가진 목회자들이 소신껏 신학작업을 하여 역사에 인정받는 선언을 낼 수 있도록 후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신학부장 박세형 목사는 인사를 통해 “정체성선언문 작성을 위해 총신 뿐만 아니라 칼빈대 대신대 광신대 등 교단 산하 신학교 교수들이 총장들의 추천을 받아 고루 참석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하나가 되어 연구하다보면 교단의 발전에 기여할 좋은 선언이 발표될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를 표명했다.

회의 시간에는 교수들이 나서서 선언문 작성을 위한 필요성과 방향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길성 교수는 “지난 회기에는 기존의 선언문 자료들을 검토했다면 올해는 중요한 일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번 해는 선언문의 항목이 몇 개로 이뤄져야 하는지 등에 대한 것까지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이석 목사는 “신학선언문은 목회현장에서 더욱 필요한 것이 현실”이라면서 “목회현장에서는 우리 시대의 문제와 교단적 사명을 확실히 밝혀줄 선언을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장영일 목사는 “신학정체성선언의 중요한 포인트는 이전의 것을 지키자는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이 시대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어떻게 잘 전할지를 생각하는 영적 공격성을 담고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연구위원들은 이같은 기대와 의견을 나누고 실무를 담당할 연구조직 편성을 위한 기본사항을 위원회 서기와 총무, 김길성 교수와 이상원 교수에게 위임하기로 하고 회의를 마쳤다.

기독신문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