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드미트리 바디유 목사 석방

러시아군에 의해 납치됐다가 풀려난 우크라이나계 미국인 목사가 포로로 잡힌 지 일주일여 만에 풀려났다.

납치후 석방된 드미트리 바디유 목사 부부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러시아군이 멜리토폴에 있는 드미트리 바디유(Dmitry Bodyu) 목사의 집에서 그를 납치했는데 바디유의 아내 헬렌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남편이 풀려났다고 발표했다. 그녀는 영상에서 “드미트리 목사는 집에 있다. 그는 잘 지내고 있다”라며 “여러분의 참여와 관심, 도움과 사랑에 감사드린다! 하나님은 선하신 분이다!”라고 전했다.

바디유 목사의 납치는 지난달 18일 그가 “도시가 러시아 군대로 가득 차 있다”라고 말한 동영상을 올린 지 하루 만에 발생했는데 그의 석방으로 우크라이나 난민들에 대한 그의 사역이 바빠졌다. 그는 교회가 “교제의 장소이자, 사람들이 서로 격려하며 함께 기도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피신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모든 것이 곧 마무리될 것이다. 우리는 이 사실을 믿고, 이를 위해 기도하고 있으며, 하나님께서 우릴 도우실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NBC 댈러스포트워스에 따르면, 바디유 목사는 1990년 17세 때 가족과 함께 구소련에서 미국으로 이민해 텍사스주 댈러스 근교에 있는 벌슨시에 정착했다. 당시 벌슨에 위치한 ‘오픈도어교회’의 오티스 길라스피(Otis Gillaspie) 목사는 바디우와 그의 가족을 후원해 미국에 올 수 있도록 도왔다. 이후 바디유는 아내와 함께 우크라이나로 다시 돌아가 여러 교회들을 개척한 뒤, 2014년 크림 공화국을 떠나 멜리토폴에 ‘생명의 말씀교회’를 세웠다.

고 예은 기자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