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대한민국 제20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선서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공정과 상식’의 윤석열 시대가 열린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다시 대한민국! 새로운 국민의 나라’ 슬로건 아래,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 새롭게 출발하는 대한민국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나가겠다고 취임 연설에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0시 용산 대통령집무실 지하에 마련된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제실로부터 군 통수권 이양받는 것으로 대통령으로서의 첫 공식 집무를 시작했다.

같은 시각 종로 보신각에서는 국민대표 20인과 일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새 정부 출범을 알리는 33번의 타종행사가 있었다.

이날 아침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서초동 자택에서 출발해 국립서울 현충원을 참배한 뒤 취임식에 참석했다.

취임식은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마당에서 국내외 초청 귀빈과 일반 국민 4만 10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국민에게 더 낮은 자세로 다가가 소통하겠다는 뜻으로 국회 입구에서 취임식 무대까지 180m를 걸어서 이동했고, 취임 선서 후 역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선보인 적 없는 국민과 좀 더 가까워진 돌출 무대에서 취임사를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공정과 상식을 바탕으로 자유 민주주의와 공정한 시장경제 회복, 보편적인 권리로서의 인권 등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국정 운영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국제사회에서 책임 있는 국가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세계로부터 존경받는 나라를 지향하겠다는 비전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취임식 후 용산 대통령집무실로 이동 중 인근 경로당과 어린이 공원을 차례로 방문하면서 지역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그들과 사진도 찍고 대화하는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집무실에 도착해서는 외빈들과 접견을 했고, 오후 3시에는 국회의사당 로텐더홀에서의 경축행사에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오후 7시 호텔신라 영빈관에서 외빈 초청 만찬에 참석하면서 취임식 하루의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취임식이 끝난 낮 12시를 기해 국민에게 전면 개방됐다.

고 예은 기자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