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다음 세대 살릴 전략 찾는다

학지부, 7~9일까지 제주도서 부흥전략세미나 진행

총회 학생지도부(부장:하재호 목사) 주최 SCE 중·고·대·청년부 부흥전략세미나가 6월 7일 제주 오리엔탈호텔에서 3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로 더욱 가속화된 다음세대의 교회이탈과 교회교육의 한계 상황에서 한국교회 미래를 이끌 다음세대를 세울 전략과 방법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를 위해 학지부는 다음세대를 위해 전문적인 사역을 펼치고 있는 목회자로부터 현장 사역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특히 비대면 시대에 다음세대 사역 활성화를 위한 해법을 찾는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본격적인 세미나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은 학지부 회계 곽양구 목사 사회, 실행위원 민경민 목사 기도, 학지부 서기 오종영 목사 ‘지도자의 덕목’이란 제목 설교, 총회회계 박석만 장로 축사, 부장 하재호 목사 환영사, 조상용 목사(대전중부교회) 축도로 개회예배를 드렸다.

부장 하재호 목사는 “위기의 다음세대를 살리는 일은 다름 아닌 다음세대를 이끄는 목회자와 교사들의 손에 있다는 동기부여가 있는 세미나가 되기를 바란다”고 인사했다.

다음세대 부흥전략세미나는 9일까지 부흥회와 기도회, 특강, 새벽기도회 등으로 진행하며, 이를 위해 총회장 소강석 목사, 김태훈 목사(한주교회), 이관형 목사(대구 내일교회), 정갑신 목사(예수향남교회), 김관선 목사(산정현교회), 학지부장 하재호 목사, 김미열 목사(원주중부교회), 도원욱 목사(한성교회), 학지부 회계 곽양구 목사 등이 메시지를 전한다.

기독신문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